학부장인사말

  • Home
  • 학부소개
  • 학부장인사말

"생명과학부 홈페이지를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21세기는 생명과학의 시대라고 합니다. 생명현상이란 무엇인가? 생명은 어떻게 탄생하는 것인가? 우리는 언제 질병으로부터 자유로워질 수 있을 것인가? 이런 근본적인 질문에 답하고자 하는 것이 생명과학부의 목표입니다.

따라서 생명과학부는 분자세포수준에서 생명의 본질을 캐고 있는 전공, 한 생명체를 만들어 내기 위해 생체조직기관들의 조화로운 작용을 연구하는 전공, 그리고 생명체들 간의 생태학적 상호작용과 진화적 관계를 연구하는 전공에 이르기까지 가장 미세한 분자에서 가장 거대한 지구 수준의 생태계에 이르기까지 생명현상과 관련되는 모든 분야를 연구하고 교육하고 있습니다.

여기에는 학부생 300여명, 대학원생 350여명, 박사후연구원 및 기능원 100여명, 교수 50여명이 생명현상을 탐구하기 위해 매진하고 있습니다.

역사적으로 보면 1946년에 서울대학교 문리과대학 생물학과에서 출발하여 동물학과, 식물학과, 미생물학과, 분자생물학과 등으로 이름을 달리하면서 나뉘어 있다가 유전공학연구소와 생물교육과 일부 교수진이 통합되어 서울대학교 생명과학 연구의 메카이자 거대한 학부조직으로 탄생한지 어느 덧 17년이 되었습니다.

명예로운 대한민국학술원과 과학기술한림원에 가장 많은 회원이 본 학부 출신이며 학문적 성과가 뛰어난 명예로운 학술상 수상자들이 가장 많이 배출한 학부이기도 합니다. 또한 본 학부 출신들은 생명과학의 첨단 연구현장에서 연구할 뿐 아니라 연구소, 의사, 회사 CEO, 행정, 법조계, 기자, 정치인 등 다양한 직업군에서 사회적 중추역할을 수행하고 있습니다.

우리 학부는 우리나라의 생명과학을 선도해왔으며 이런 자부심에 만족하지 않고 이제는 세계적 연구기관으로 자리 매김을 하기 위해 부단히 노력할 것이며 여러분들의 많은 동참과 격려를 부탁드립니다.

강봉균 학부장
서울대학교 자연과학대학 생명과학부 학부장

교수 강봉균